고객센터뉴스/공지
3    첫 우주여행 나서는 로봇우주인 2014-04-15


(케이프커내버럴 AP=연합뉴스) 인간의 모습을 한 로봇이 처음으로 지구를 떠나 우주비행에 나선다.

R2는 2020년 이후 국제우주정거장이 폐쇄될 때까지 계속 머물게 되며 이후 태평양으로 추락해 안장된다.

로보노트2는 미항공우주국(NASA)이 우주궤도에서 우주인을 사람처럼 도울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로봇을 만든다는 원대한 목표의 첫 성과물로 만들어졌다.

250만달러의 제작비가 들어간 이 로봇은 아직 허리위의 상체만 만들어진 단계지만 인간의 모습을 갖추고 있다.

현 상태로만 키가 1미터에 무게가 150㎏(330파운드)에 달하며 두 팔은 각기 80㎝의 길이다.

알루미늄과 니켈 도금된 탄소섬유로 정교하게 제작된 상체와 팔, 다섯 손가락의 손, 넓은 어깨와 평평한 배를 가진 이 로봇은 아름답다.

금빛 이마에는 두 눈이 있으며 그 안에는 4개의 카메라가 달려 있고 입에는 적외선 카메라까지 장착돼 대상의 깊이를 파악할 수 있다.

사람과 다른 점은 두뇌 역할을 하는 컴퓨터 장치가 배 부분에 있다는 점이며 등에 배낭처럼 붙어 있는 장치는 우주정거장에서 충전에 사용될 기기이다.

이 장치는 앞으로 우주로봇이 소행성이나 화성 탐사에 나설 때 배터리가 탑재될 곳이기도 하다.

로보노트2의 관절 부분은 유연성을 가질 수 있도록 스프링으로 채워졌으며 350개 이상의 센서가 곳곳에 달려 있어 손가락 끝에서 깃털 같은 것도 감지할 수 있을 만큼 정교하다.

NASA는 이런 로봇을 갖기 위해 1997년부터 개발 사업을 시작했으나 예산부족으로 2006년 중단했다가 제너럴모터스(GM)의 지원으로 개발 사업을 재개했다.

GM은 자동차 제작공정을 개선하고 공장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 로봇 개발에 뛰어들었다.

국제우주정거장에는 이미 로봇 팔이 장착돼 있지만 R2는 사전에 프로그램된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.

하체가 아직 부착되지 않아 우주정거장의 고정대 위에 부착된 후 우선 무중력 상태에서의 로봇 움직임 연구에 활용된다.

로보노트2는 장차 우주정거장을 청소하고 극도로 춥거나 더운 우주선 바깥 공간에서 작업을 수행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맡게 된다.

우주 유영을 하는 우주인을 위해 무거운 공구를 들어주고 유독 가스 누출이나 화재 등 비상 상황에서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하는 것도 이들의 몫이다.

장차 인간을 위해 화성이나 다른 우주 세계의 사전 정찰에 나서는 것도 이들의 임무가 될 것이다.

당장 로보노트2는 난간을 닦고 공기 필터를 청소하는 등의 간단한 일을 하기 위해서도 다리가 필요한 상황이다.

NASA는 내년 말쯤 로보노트2의 하체를 완성해 올려 보낼 계획이며 그 다음해에 상체 장치와 컴퓨터기능을 보완해 우주 유영에 나설 수 있도록 한다는 목표다.

NAASA는 그러나 로보노트2의 기능은 우주인을 돕는 보조적 역할이며 우주인을 대체하는 것은 아니라고 분명히 했다.

R2는 2020년 이후 국제우주정거장이 폐쇄될 때까지 계속 머물게 되며 이후 태평양으로 추락해 안장된다.​

 

<출처 : 연합뉴스>



고전도성 표면처리 탄소섬유 제품개발 –주간한국
[KORTEX 2011 현장] 에이엔 씨아이, 금속 / 탄소 섬유 특성 모두 살린 고전 도성 금속 코팅 섬유 'NiCF'
제목   내용